공지사항
HOME 고객참여광장 공지사항

'신경질환 치료제' 아스트로젠, 시리즈A 유치 추진

  • 아스트로젠
  • 2019-09-24 14:48:00
  • 118.41.18.89

 

박동우 기자공개 2019-09-24 10:28:38
 

이 기사는 2019년 09월 23일 14:05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10월 말 클로징 목표, 신사옥 건설·의약품 R&D에 집행
 
신경질환 치료제 벤처기업인 아스트로젠이 시리즈A 투자 유치에 나섰다. 이번에 확보하는 자금은 의약품 임상 및 연구개발(R&D), 신사옥 건설 등에 집행한다.
 
아스트로젠 로고
23일 업계에 따르면 아스트로젠은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조달 금액 규모는 50억원이다. 오는 10월 말에 딜 클로징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까지 벤처캐피탈(VC) 6곳과 접촉했다. 그 중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일 '파트너스8호성장지원투자조합'을 통해 15억원을 납입하고 상환전환우선주(RCPS) 25만2017주를 인수했다.

아스트로젠의 현재 기업가치는 265억원이다.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 지난해 9월과 비교해 2배 넘게 가치가 커졌다. 프리 시리즈A 직후 평가한 기업가치는 119억원이었다. 당시 아스트로젠은 19억원 규모 투자를 받았다. 의약품 유통 업체인 지오팜이 4억원을 지원했다. 그 외 개인 엔젤투자자들도 참여했다.

아스트로젠은 시리즈A 투자 유치 목표액인 50억원 가운데 38억원은 치료제 임상과 R&D에, 12억원은 시설투자에 각각 집행할 계획이다. 올해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자폐증 치료제인 AST-001과 정신부활약 AST-002에 대한 1상 및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임상을 본격 진행한다.

신사옥 건설 비용 35억원 중 12억원을 시리즈A 투자금에서 조달한다. 나머지는 은행 대출을 받아 확보한다. 앞서 아스트로젠은 지난 6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가 분양하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연구시설용지 3073㎡를 18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부지에 연구소와 본사를 통합한 사옥을 짓는다. 올해 안에 착공해 내년 2분기 완공할 예정이다.

아스트로젠은 2017년 7월 황수경 대표가 설립한 바이오 기업이다. 황 대표는 경북대병원 소아청소년신경과 의사 출신이다. 현재 자폐증 신약 외 후속 파이프라인도 개발 중이다. 파킨슨병 치료제인 ALS-009는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단계다. 루게릭병 치료제인 ALS-011은 후보물질을 확정해 전임상을 앞두고 있다.

아스트로젠 관계자는 "신약 임상 1상과 2상을 진행하기 위해 속도를 내겠다"며 "하루 빨리 의약품을 출시해 환자와 그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URL : http://www.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1909230100037440002336&svccode=00&page=1&sort=thebell_check_time 

게시글 공유 URL복사